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끝모를 KB사태, 무엇을 위한 싸움인가

최종수정 2014.09.17 11:22 기사입력 2014.09.17 11:22

댓글쓰기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이 어제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징계처분 취소를 요구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2일 금융위가 내린 3개월간 대표이사 직무정지 처분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본안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접수시켰다. 자신에 대한 금융당국의 자진사퇴 압박에 정면으로 맞서면서 징계 무효화를 위한 법정싸움에 나선 것이다.

KB금융 사태가 엄정하게 수습되지 못하고 증폭되면서 결국 이 지경에 이른 것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이번 사태는 KB금융지주의 주된 계열사인 국민은행의 전산시스템 교체를 둘러싼 임 회장과 이건호 전 국민은행장 간 내부갈등에서 시작된 것이다. 그 갈등은 감정대립과 권력다툼의 막장드라마 식으로 전개된 끝에 감독당국의 개입을 불렀다. 그리고 그 후속편으로 이제는 임 회장과 감독당국 간 자존심을 건 드잡이가 연출되고 있다.
갈 데까지 가보자는 식의 이런 사태는 KB금융과 국민은행에는 물론 금융산업과 나라경제에도 해악을 끼칠 뿐이다. 고객과 주주는 안중에 없는 작태다. 국민은행에 대한 고객의 신뢰가 갈수록 추락하면서 영업실적도 나빠지고 있다. 경영이 난맥상을 보이면서 일선 창구까지 업무기강이 느슨해지고 대고객 서비스가 엉망이라는 소리가 나온다. 경제회복을 위해 금융이 해야 할 역할이 큰 시기에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금융그룹이 경영마비 상태에 빠진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KB금융 이사들은 오늘 오후 긴급모임을 갖고 임 회장의 거취에 관해 논의한다. 이틀 전 간담회에서는 임 회장에게 자진사퇴를 권고하는 결정을 내리는 데 그쳤다. 하지만 임 회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오히려 소송을 제기했으니 오늘은 임 회장에 대한 대표이사 해임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모쪼록 KB금융 이사들이 객관적인 입장에서 사태를 조기에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을 논의하고, 더 미루지 말고 바로 결론을 내리기를 바란다.

아울러 감독당국의 자성도 촉구한다. KB금융 경영진의 낙하산 인사에서부터 그 경영에 대한 감독 소홀, 그리고 이번 사태에 대한 조사와 제재심의의 부실함에 이르기까지 금융감독원과 금융위가 잘한 것이 별로 없다. 이번에 허점이 드러난 금융감독 체계를 혁신하기 위한 방안도 강구해야 할 것 같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