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기업 With의 힘]충북 간 가스안전공사, 시설 개선 구슬땀

최종수정 2014.09.18 11:50 기사입력 2014.09.18 11: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요즘 공공기관의 화두 중 하나는 '글로컬(Glocal)'이다. 세계화를 의미하는 글로벌(Global)과 지역 개념의 로컬(Local)의 합성어로, 지역 특성을 살린 세계화를 의미한다.

우리 공기업이 너나 할 것 없이 글로컬이란 동일한 경영 목표를 제시한 것은 지방으로 사옥을 옮기면서 비롯됐다. 정부는 국토의 균형 발전 차원에서 서울과 수도권에 몰려 있는 국내 주요 공기업의 본사를 전국 지방 곳곳으로 분산하기로 하고 현재 후속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가장 먼저 충북 혁신도시에 새 둥지를 튼 한국가스안전공사를 비롯해 나주에 있는 빛가람 혁신도시로 가는 한국전력과 한국농어촌공사, 전국 각지로 흩어지는 한국남부ㆍ중부ㆍ동서발전 등 발전 공기업과 한국가스공사ㆍ석유공사도 줄줄이 이전을 완료했거나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들 기업은 지역과 함께 성장 발전하기 위해 지역인재 육성은 물론 현지인 채용을 확대하고,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글로벌 기업에서 글로컬 기업으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공기업의 미래 청사진을 들여다본다.<편집자주>
전대천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 봉사단은 1사1촌 자매결연 지역인 강원도 영월군 주천5리를 방문해 노후 가스시설을 개선하고 농촌 일손돕기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전대천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 봉사단은 1사1촌 자매결연 지역인 강원도 영월군 주천5리를 방문해 노후 가스시설을 개선하고 농촌 일손돕기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국 16개 마을과 자매결연…시설 개선·안전교육 구슬땀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전대천)는 정부의 국토 균형 발전 정책에 부응하고자 지난해 12월 충북혁신도시로 11개 이전 기관 가운데 최초로 지방 이전을 완료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방 이전 한참 전인 2006년 충북 진천군 덕산면 구산리 마을과 2010년에는 충북 음성군 쌍정2리 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는 등 전국 총 16개 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지속적으로 도농교류를 실천해 왔다. 이전 후에도 충북 음성군, 진천군과의 상생 노력은 물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회공헌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월 설 명절에는 전대천 사장 등 봉사단 10여명이 청보리지역아동센터를 찾아 노후 가스레인지 무료 교체와 가스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했고, 지난 추석에는 대한노인회 음성군지회를 찾아 독거노인 지원 활동을 펼쳤다. 지난 6월에는 충북 음성군 맹동면 쌍정2리 마을을 '가스안전마을'로 지정해 협약을 맺고 노후 가스시설 개선 및 농촌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외에도 진천군 읍내리 등 전국 10개 안심마을에서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가스시설 개선과 가스안전 교육을 진행했고, 음성군 맹동초등학교에 도서 115권을 기증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1월16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주최한 '제8회 농촌사랑대상' 시상식에서 공공기관 최초로 대통령 단체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역 사회공헌 활동과 함께 충북대, 청주대 등 충북 지역 12개 지역대학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합동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인재 육성 활성화에도 동참하고 있다. 가스안전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하고 지속적인 지역사회공헌 활동과 지역 인재 채용을 통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