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씨름협회에 조롱당한 김무성 "중국에 씨름 유네스코 등재 뺏길 때 뭐했나"

최종수정 2014.09.12 17:06 기사입력 2014.09.12 17:04

댓글쓰기

씨름협회에 조롱당한 김무성 "중국에 씨름 유네스코 등재 뺏길 때 뭐했나"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개최된 씨름 협회 행사에서 씨름 협회장에게 조롱을 받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김장실 새누리당이 주최한 '씨름의 유네스코인류무형유산 등재방안' 포럼 행사에 축사를 하고자 참석했다.

앞서 단상에 오른 박승한 씨름협회장이 "국회의원님들 많이 오셨는데 입씨름을 많이 하시는 것 보다 실제로 한번 씨름대회를, 국회의원님들 몇분 해서 한번 겨뤄서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면 어떻겠냐"고 조롱 섞인 농담을 던졌다.

이에 김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우리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씨름인 여러분들한테 조롱거리가 되는 것에 대해 참 기가 막힌다"면서 "아무리 그렇지만 우리 면전에서 우리를 그렇게 조롱한다는 게 과연 여러분 기분이 좋으신지 다시 한번 생각해주시기 바란다"며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김 대표는 "씨름은 5000년 전부터 우리 벽화 그림에도 있었다고 하는데 그런 우리의 씨름을 중국한테 유네스코 등재를 빼앗기는 동안 여러분들은 뭘 하셨나"라고 반문하면서 "이 세미나를 계기로 반드시 중국보다 우리가 씨름을 (먼저) 유네스코 등록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축사를 마치고 자리를 떠났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