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티브 잡스도 아이들에겐 “집에서 컴퓨터 꺼라”‥IT 거물들이 단속 심해

최종수정 2014.09.12 09:17 기사입력 2014.09.12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스티브 잡스조차 자녀에겐 컴퓨터 화면에 매달리지 못하게 했던 부모였다”.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애플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는 물론 IT업계의 거물들 대부분이 집에선 자녀들의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 등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같은 기기들의 폐해를 너무 잘 아는 전문가인지라 자녀에게는 '접근금지'를 시키는 경우가 많다는 얘기다.

실제로 잡스는 애플 아이패드가 출시됐던 지난 2010년말 한 기자로부터 "아이들이 당연히 아이패드를 좋아하겠다"는 질문을 받자 "아이들은 써본 일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집에서는 아이들의 (IT기기) 사용을 어느 정도는 제한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잡스의 전기 작가였던 월터 아이작슨의 말을 인용 "잡스는 저녁이면 부엌에 있는 식탁에 앉아 아이들과 책, 역사, 그 외에 여러 가지 화제를 놓고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무인비행기 제조사인 '3D 로보틱스'의 크리스 앤더슨 대표는 자녀들의 IT기기 사용 시간을 엄격히 제한하고 실제 사용시간까지 감시한다. 그는 "아이들은 나를 심지어 파시스트라며 걱정이 지나치다고 하지만, 하이 테크놀로지의 위험을 먼저 알고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NYT는 또 '아웃캐스트 에이전시'의 알렉스 콘트탄티노플 대표는 다섯 살짜리 자녀에게는 아예 아무런 컴퓨터나 스마트폰 관련 기기를 주지않고 있으며 10세와 13세 아이들에게만 집에서 평일 하루 30분간 사용을 허락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