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경꾼일지' 서예지, 김흥수 모진 고문에 눈물 '애틋'

최종수정 2014.09.09 22:27 기사입력 2014.09.09 22:27

댓글쓰기

서예지 /MBC '야경꾼일지' 방송 캡처

서예지 /MBC '야경꾼일지'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서예지가 9일 오후 방송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극본 유동윤 방지영 김선희, 연출 이주환 윤지훈)에서 김흥수의 모진 고문을 견뎠다.

이날 박수련(서예지 분)은 기산군(김흥수 분) 앞에 불려갔다. 그는 약재 전매권을 넘긴 혐의로 체포된 상태. 기산군은 박수련의 주리를 틀 것을 명했다.

조정의 실세인 박수종(이재용 분)은 딸의 비명을 듣고 참지 못 해 기산군을 찾아갔다. 그는 기산군을 저지했다.

박수종은 딸 박수련의 몰골을 보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 했다. 하지만 당장은 손 쓸 방법이 없어 화를 안으로 삭여야 했다.

이 과정에서 서예지의 표현력이 빛을 발했다. 그는 절명의 위기에 놓인 박수련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