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경꾼일지' 서예지 "내 저음 목소리, 사극과 잘 어울릴 것"

최종수정 2014.07.29 15:51 기사입력 2014.07.29 15:51

댓글쓰기

서예지

서예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야경꾼일지' 서예지 "내 저음 목소리, 사극과 잘 어울릴 것"

배우 서예지가 주연으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63빌딩에서 진행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서예지는 지상파 드라마의 주연으로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사극을 원래부터 좋아했는데 연기할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무래도 제 목소리가 저음이라 사극이랑 더 잘 어울린다 생각한다"며 연기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또한 "감독님의 디렉션에 맞춰 성실히 작품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예지는 '야경꾼일지'에서 조정의 실권자 박수종의 딸 수련 역을 맡았다.
한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이용하는 자와 부정하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정일우·정윤호·고성희·김성오·윤태영·김흥수 등이 출연한다.

'야경꾼일지'는 다음달 4일 첫 방송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서예지, 목소리가 저음 이었구나" "서예지, 좋은 연기 보여주길" "서예지, 참하게 생겼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