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콤한 나의 도시' 최송이 친구들 "얼굴 너무 아까워"…얼마나 예쁘길래?

최종수정 2014.09.09 16:52 기사입력 2014.09.09 16:52

댓글쓰기

최송이 [사진=SBS 캡처]

최송이 [사진=SBS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달콤한 나의 도시' 최송이 친구들 "얼굴 너무 아까워"…얼마나 예쁘길래?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 출연하는 헤어디자이너 최송이가 과거 자신의 인기에 대해 언급했다.

7년 차 헤어디자이너 최송이는 지난 3일 방송에서 “살면서 어느 정도의 인기는 갖고 살았다”고 밝혔다.

최송이는 “다른 학교에 ‘사대천왕 누구누구’가 있었다면 우리 학교에는 최송이가 있다는 말이 있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최송이의 친구들은 “최송이의 얼굴이 너무 아까워 모델 쪽으로 가길 바랐다”, “연예인 할 줄 알았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송이의 10대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지금과 비슷하지만 귀엽고 앳된 얼굴이다.
한편, 최송이 남자친구가 등장해 최송이에게 깜짝 풍선 이벤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최송이, 예쁘긴 예쁘다" "최송이, 얼짱이었구나" "최송이, 어쩐지 예쁘다 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