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화학기업, 한국에 투자하는 까닭은?

최종수정 2014.09.08 09:00 기사입력 2014.09.08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최근 글로벌 화학기업이 국내에서 R&D센터를 개소하는 등 한국 투자를 늘리고 있다. 한국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재시장의 중심지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독일의 화학기업 바스프는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 캠퍼스 내에 아태지역 전자소재 R&D 센터를 지난 4일 개소했다.
글로벌 전자시장을 선도하는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설립된 바스프의 아태지역 전자소재 R&D 센터는 지능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지역 내 통합 허브로서, 전자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바스프 그룹 전자소재 사업부문 로타 라우피클러(Dr. Lothar Laupichler) 수석 부사장은 “대한민국에 설립된 아태지역 전자소재 R&D 센터를 통해 가장 큰 시장으로 자리매김한 아시아 지역에서 바스프의 입지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며, “바스프가 갖추고 있는 전자 소재에 대한 세계적인 전문성과 한국의 전자소개 개발 역량을 접목해, 아태지역 고객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고, 보다 긴밀한 협력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바스프 신우성 대표는 “새로운 R&D 센터는 바스프에게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전재소재분야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들 특히 디스플레이 업계와 반도체 산업과의 긴밀한 공조가 필수적이다. 이번에 개소된 새로운 R&D 센터를 통해 바스프는 고객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한층 진보된 전자소재 기술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40여명의 연구 기술 인력이 상주하게 될 이번 바스프 R&D 센터는 반도체 산업과 디스플레이 업계에 사용되는 다양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의 개발에 주력한다. 전문 연구팀은 슬러리(CMP), 세정, 도금, 첨가, 금속 증착 등 반도체 공정 과정에 사용되는 첨단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디스플레이 및 조명용 OLED와 유연인쇄전자소자 연구에 주력할 계획이다.

바스프는 2013년 아태지역 내 마케팅 및 상품 기획, 영업 및 경영 기획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아태지역 전자소재 사업본부를 서울에 설립했으며, 올해 2월에는 독일 루트비히스하펜에 위치하던 유기전자 소재 사업부 글로벌 영업 조직을 서울로 이전했다.

바스프는 고순도 고품질의 공정과정을 거친 전문 화학 제품 포트폴리오부터 전자업계를 위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과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자소재 분야의 선도 공급업체다. 바스프는 2013년 약 740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013년 말 기준 11만 2000명 이상이 근무하고 있다.

한국바스프는 독일계 글로벌 종합화학 회사인 바스프의 자회사로 지난 1954년 국내에 진출한 이래 지속적으로 국내외 고객들에게 석유화학 및 기능성 제품 `등 각종 화학산업 제품들을 공급하고 있다.

한국바스프는 현재 국내 6개의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여수(폴리우레탄 원료. 기능성 플라스틱), 울산(EPS, 안료, 화학원료), 군산(비타민 B2), 및 안산(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중국, 동남아, 유럽 등 해외에 수출하는 국내 최대 외국기업 중의 하나로 2013년 총매출액 약 2조 7천억원을 기록했으며, 2013년 말 기준 1028명이 국내에 근무하고 있다. 현재 바스프 전자소재 사업의 아태지역 지역 본부가 서울에 위치해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