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때 주목받던 '와이브로'…가입자 급감

최종수정 2014.09.05 13:18 기사입력 2014.09.05 13:18

댓글쓰기

월별 와이브로 및 LTE 가입자 추이.<자료제공:미래부>

월별 와이브로 및 LTE 가입자 추이.<자료제공:미래부>


-와이브로 가입자 급감…LTE 가입자는 꾸준히 늘어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 때 저렴한 가격과 빠른 속도로 주목받았던 와이브로 가입자가 급감하고 있다. LTE 서비스의 품질개선과 가격하락 등으로 이용자가 LTE를 더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5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와이브로 가입자는 지난해 12월 98만명에서 올해 7월말 기준 90만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매달 1만명 이상의 가입자가 빠져나가고 있는 셈이다. 반면, LTE가입자는 지난해 12월 2840만명에서 올해 7월말 기준 3320만명으로 대폭 늘었다.

와이브로의 이용자가 급감하고 있는 이유는 통신 품질이 LTE에 비해 좋지 않고, 최근 '데이터 무제한 '등 LTE 요금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LTE 상용화 당시 와이브로의 실제 속도는 10Mbps 안팎이었지만, 최근엔 3Mbps 수준으로 줄었다. 이는 이통사들이 LTE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반면, 와이브로에 대해서는 투자를 줄였기 때문이다. A통신사 관계자는 "우리는 지금까지 와이브로에 1조원 정도를 투자했다"면서 "하지만 LTE가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와이브로에)투자가 크게 축소됐다"고 말했다.

정부도 이미 관심을 와이브로에서 LTE로 옮겼다. 지난해 10월 와이브로 방식으로 추진하던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을 LTE-TDD 방식으로도 추진할 수 있도록 결정한 이후부터다. 사실상 정부가 와이브로에 대한 사업을 접었다는 얘기가 업계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와이브로는 단말기인 '애그(egg)'를 통해 한 달 1만원으로 10GB를 이용할 수 있는 등, 한 때 저렴한 가격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세계에서 한국 이통사들만 움직이는 교통수단 안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렇게 할 수 있는 이유도 와이브로 전국 통신망 덕분이다. 그러나 정부, 기업, 소비자들의 관심이 줄어들면서 통신업계에서 홀대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와이브로에서 LTE로 옮겨가는 것은 기술발전이 야기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LTE도 더 나은 통신망이 생기면 언제든 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