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라엘은 어떻게 방위산업 강국이 됐을까

최종수정 2014.09.06 11:00 기사입력 2014.09.0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800만명도 안 되는 인구와 협소한 영토를 지닌 이스라엘의 군사력은 막강하기 이를 데 없다. 가자지구 전쟁이 일방적인 학살 수준으로 끝난 것도 이 때문이다.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 인터넷판은 4차례 중동전쟁을 비롯해 각종 분쟁에 휘말렸던 이스라엘의 핵심 과제가 군사력 증강과 방위산업 발달이라고 최근 보도했다.

세계 최대 민간 군사정보 컨설팅 업체인 영국의 제인스인포메이션그룹(JIG)은 이스라엘의 군사력을 세계 6위로 꼽았다. 이스라엘 군사력의 핵심은 작지만 효율적이고 첨단기술과 정보력으로 무장한 군대다.

이스라엘의 막강한 군사력 뒤에는 세계 최고 기술을 자랑하는 방산업체들이 자리잡고 있다. '철의 지붕'으로 불리며 가자전쟁에서 이스라엘 측 피해를 최소화한 미사일 방어망 '아이언돔'은 이스라엘 국영 방산업체 라파엘이 만든 것이다.

라파엘은 지난 70여년 동안 정부에 다양한 제품을 납품해왔다. 아이언돔의 단점을 보완한 차세대 방어 시스템 '아이언빔'은 국경 지역에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가자 등 분쟁지역에서 진가를 발휘한 또 다른 무기가 무인 공격 로봇 '가디움'이다. 열 감지 카메라와 초정밀 마이크로폰, 자동화 기기 등 300㎏이 넘는 장비로 무장한 가디움은 실시간으로 원격 조정할 수 있는 방탄 로봇이다. 2007년 가디움을 세상에 선보인 업체가 로봇 무기 제조업체 'G니어스'다.

무인항공기(드론)도 빼놓을 수 없다. 드론의 활용에서는 미국이 가장 앞서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지난해 미국보다 많은 드론을 해외로 수출했다. JIG는 올해 이스라엘의 드론 생산·수출이 미국의 2배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스라엘의 방산업체들은 세계 전역으로 무기를 수출한다. 이스라엘 국민 1인당 무기 수출액은 300달러(약 30만원)로 세계 1위다. 미국의 경우 90달러다. 스웨덴 민간 연구기관 스톡홀름국제평화문제연구소(SIPRI)에 따르면 2001년 이래 이스라엘의 무기 수출액은 2배 이상 늘었다.

'갈릴 소총'으로 유명한 총기 제조업체 이스라엘웨픈인더스트리스(IWI)는 한 해 생산하는 제품의 90%를 수출한다. 이스라엘 방산업체들의 평균 수출 비율은 무려 75%에 이른다.
이스라엘에서 방위산업이 발달한 것은 정치권, 국방부, 기업들 사이에 원활하게 구축돼 있는 협력관계 덕이다. 이는 이스라엘의 연구개발(R&D) 산업 발달에도 그대로 반영돼 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연간 R&D 지출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4.4%로 세계 최고다. R&D 예산에서 군수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30%로 이 역시 1위다. 독일의 경우 2%에 불과하다.

이스라엘 하이파 대학 경영학과의 딘 펠레 교수는 "국가의 탄생 자체가 분쟁의 역사로 점철된 이스라엘에 혁신 무기를 개발하고 이로 중무장하는 것은 필요 아닌 생존전략"이라며 "이는 세계 방산시장에서 '메이드 인 이스라엘'이 판칠 수 있게 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