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FA 2014]삼성전자, B2B 특화 태블릿 공개

최종수정 2014.09.05 08:29 기사입력 2014.09.05 08:22

댓글쓰기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B2B 전용 태블릿 '갤럭시 탭 액티브'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B2B 전용 태블릿 '갤럭시 탭 액티브'


[베를린(독일) =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4 전시회 개막에 앞서 열린 4일(현지시간)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기업간 거래(B2B)에 특화된 태블릿인 8인치 '갤럭시 탭 액티브'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모바일 분야 리더십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업 고객을 공략한다'는 전략하에 기업 고객의 니즈를 듣고 반영한 최초의 B2B 전용 태블릿이다. 제품 출시를 위해 삼성전자는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중 유통, 물류, 교통 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주요 업체들과 협업했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 기업 고객들이 B2B용 태블릿에 기대하는 바와 기존 제품으로 충족되지 않았던 부분, 현장에서 필요한 기능을 제품에 반영했다.

특히 야외에서 사용하는 빈도가 높은 기업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한 특화 기능을 탑재했다. 갤럭시 탭 액티브는 1.2m까지(충격 방지 커버 장착 시) 견딜 수 있는 충격방지 기증을 탑재했다. 또한, IP 67급의 방수·방진 기능과 최대 10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한 445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탈·부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특히 배터리 탈·부착은 삼성 태블릿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것이다.

충격방지 커버 상단에 입력 도구인 ‘C-펜’도 탈·부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또 후면 카메라의 자동 초점 기술로 바코드를 스캔할 수 있고, 근거리 무선통신(NFC)기술을 탑재해 다양한 정보가 담긴 NFC 정보를 읽을 수 있다. 아울러 모바일 보안 솔루션인 녹스도 탑재했다.
갤럭시 탭 액티브의 경우 서비스 정책도 기업 고객들 수요를 반영했다. '모바일 케어 서비스'를 통해 고의성이 없는 파손이나 고장에 대비해 보증기간을 3년으로 설정했다.

뿐만 아니라 원격으로 제품에 접속해 갑작스런 고장에 대응할 수 있는 서비스 전담 조직을 '스마트 튜터 서비스'라는 이름 하에 운영을 할 예정이다.

한편, 갤럭시 탭 액티브는 와이파이 모델, 와이파이와 LTE 모델로 출시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