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제 금동관모·사리기들의 ‘화려한 부활’

최종수정 2018.09.11 06:33 기사입력 2014.09.05 06:43

댓글쓰기

충남도 백제문화단지관리사업소, 최근 복원작업 마무리…백제역사문화관에서 17건 일반 공개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지역을 비롯해 각지에서 출토된 백제 금동관모(金銅冠帽)와 사비백제기 부여, 전북 익산지역 절터에서 출토된 사리기(舍利器)가 화려하게 부활했다.

충남도 백제문화단지관리사업소는 금동관모 9점과 사리기 3건 8점에 대한 복원작업을 최근 마치고 부여군 규암면 백제문로에 있는 백제역사문화관에서 전시,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복원·전시되는 유물들은 ‘백제역사문화관 유물 확충 종합계획(2010∼2013년)’에 따라 학계의 고증과 국내 최고 금속 복원전문가의 손길을 거쳐 옛 모습 그대로 되살아났다.

이 가운데 금동관모는 백제시대 중앙과 지방의 관계를 설명하는 지방권력의 위세품으로, 지역 최고 권력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고분에서 주로 출토됐다.

충남도 백제문화단지관리사업소는 백제권역의 고분 중 공주 수촌리와 서산 부장리, 익산 입점리, 나주 신촌리, 고흥 길두리 등 5곳에서 출토된 금동관모를 복원했다.
또 백제의 금동관모 외에도 ▲북한 국보인 평양 진파리 출토 금동장식(고구려) ▲경주 금관총 출토 관모·관식(신라) ▲일본 구마모토 에다후나야마고분 출토 관모까지 복원·전시해 고대 삼국과 왜의 문화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게 했다.

사리기는 사리를 넣어둔 용기로 대부분 탑이나 탑지의 맨 아래 기단부에서 출토된다. 이번 복원·전시 사리기는 ▲부여 왕흥사지 목탑지 사리기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기 ▲사리 봉안기, 왕궁리 5층 석탑 출토 사리기 등이다.

충남도 백제문화단지관리사업소 관계자는 “금동관모와 사리기는 백제시대 중앙과 지방의 관계, 문화·예술의 우수성 등을 알 수 있는 유물들”이라며 “추석을 맞아 백제문화단지를 찾는 관람객들은 백제시대의 찬란한 문화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여에 있는 백제역사문화관은 추석 연휴(6~10일) 중 오전 9시~오후 6시 문을 열며 15일(월)엔 휴관한다. 대표전화 041-635-7740, 팩스번호 (041) 837-3479.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