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 불황에도 외국인 5개월째 '사자'

최종수정 2014.09.05 06:00 기사입력 2014.09.05 06:00

댓글쓰기

채권은 6개월만에 순유출로 전환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국내증시 불황 가운데서도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주식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이 5일 공개한 '8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자료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지난달 외국인들은 국내 상장주식 2조5000억원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 1000억원을 순유출해 국내에 총 2조4000억원이 순유입됐다. 주식은 5개월 연속 순매수를 이어갔으나, 채권은 6개월만에 순유출로 전환됐다.

8월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는 상장주식은 455조900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2.6%에 달했고 상장채권은 98조1000억원(전체 상장채권의 6.8%)으로 총 554조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고 있었다.

국가별 상장주식 보유규모는 미국이 177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39.0%를 차지했다. 이어 영국 37조5000억원(8.2%), 룩셈부르크 27조7000억원(6.1%) 순이었다.
미국은 8000억원을 순매수하며 최대 순매수국으로 떠올랐다. 룩셈부르크(6000억원)와 일본(5000억원)도 상위권을 형성했다. 영국(4000억원)은 순매도로 전환한 가운데 케이만아일랜드(4000억원)·싱가포르(3000억원)등도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규모가 98조90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400억원 감소했다. 국가별 보유규모는 미국 19조2000억원(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19.6%), 중국 13조4000억원(13.7%), 룩셈부르크 12조원(12.2%) 순이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