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애의 발견' 제작진, '토끼 목욕 논란' 공식사과 이유는?

최종수정 2014.08.20 08:36 기사입력 2014.08.20 08:36

댓글쓰기

'연애의 발견' 제작진이 토끼 목욕 방송에 사과글을 게재했다. (사진출처 = '연애의 발견' 방송캡처, '연애의 발견' 홈페이지 캡처)

'연애의 발견' 제작진이 토끼 목욕 방송에 사과글을 게재했다. (사진출처 = '연애의 발견' 방송캡처, '연애의 발견'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토끼 목욕 논란 '연애의 발견' 측, 공식사과문 게재 "2회 보시면 될텐데"

'토끼 목욕' 논란이 불거진 드라마 '연애의 발견' 측이 공식 사과했다.

19일 오후 KBS2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회 방송 중 길에서 주워온 토끼를 씻기는 장면과 관련해 많은 시청자분들로부터 동물의 취급에 대한 지적과 우려가 있었습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장문의 사과글을 게시했다.

제작진은 "토끼는 '연애의 발견'에서 1회성 소품이 아닌 극중 인물들을 잇는 중요한 매개체입니다. 또한 아끼고 보호되어야 할 소중한 생명체임도 잘 인지하고 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든 어린 토끼를 물로 씻기고 결과적으로 완전히 젖게 만든 것은 제작진의 무지와 부주의의 결과임을 통감합니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이 시청자들에게 토끼 관리에 대한 그릇된 정보와 지식을 줄 수 있다는 점, 어린 생명을 다루는 올바른 방식이 아니었다는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동물을 사랑하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을 깊이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향후 동물과 관련된 제작과 표현에 더욱 세심한 주의와 배려를 다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1회의 한여름(정유미)과 강태하(문정혁)의 재회 장면이다. 후반부 술에 취한 한여름이 길에서 구토를 하다가 우연히 토끼를 발견했다. 그리고는 그 토끼를 함께 있던 전 남자친구 강태하의 집으로 데려갔다. 함께 살고 있는 친구가 알러지가 있어 토끼를 데려갈 수 없는 한여름과 동물을 싫어하는 강태하는 서로에게 토끼를 넘겨주고 받으며 토끼를 키우는 것을 거절했다.

그러던 중 한여름은 토끼를 화장실로 데려가 샤워기로 목욕을 시켰다.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연애의 발견' 홈페이지와 실시간 SNS를 통해 토끼는 절대 물로 목욕을 시켜서는 안되는 동물임에도 불구하고 아무렇지 않게 촬영하고 그것을 방송에 내보냈다는 것을 문제삼으며 지적했다. 이어 이 같은 장면은 '명백한 동물 학대'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꼭 토끼가 아니었어도 될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토끼를 등장시킨 것에 대해서는 "어제 방송 중 강태하가 한여름의 젖은 머리를 말려주면서 과거 달콤했던 기억을 떠올리던 것처럼, 토끼 또한 한여름과 강태하의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며 "2회 방송을 보시면 이런 오해나 논란이 풀리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