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익위 등 38개 단체,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 구축

최종수정 2014.08.19 14:07 기사입력 2014.08.19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반부패·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대규모 민·관 거버넌스가 새롭게 출범한다.

국민권익위원회와 한국투명성기구(TI),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 YMCA 등 16개 단체로 구성된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 준비위원회는 19일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를 구축하고, 9월 3일 정식으로 출범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2008년 반부패 거버넌스인 '투명사회협약실천협의회'가 해산된 후 6년 만에 정부와 시민사회, 직능단체 등이 다시 힘을 합해 '투명사회협약실천협의회'를 만든 것이다.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에 현재까지 참여하기로 한 곳은 38곳으로 정부측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에서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교통안전공단, 근로복지공단 등 18곳이 참여한다.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 참여현황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 참여현황


시민사회단체와 공공부문은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를 발족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기획단과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10여차레 모임을 갖으며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다음달 3일 서울역에서 각 기관 대표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발족식을 겸한 대표자회의를 개최하여 부문별 대표 선정과 구체적인 추진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투명사회실천네트워크 준비위원회는 "국가적으로 부패척결이 중요한 이슈로 등장하고 있고 그 어느 때보다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그간 누적되면서 적폐로 까지 인식되는 각종 잘못된 문화를 제거하기 좋은 기회"라면서 "경제단체와 행정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참여제안 설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