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은행 하반기 채용 늘려…금융권 입사 '숨통 트인다'

최종수정 2014.08.19 07:01 기사입력 2014.08.19 07: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올 하반기 은행들이 신입 행원 모집에 나선다. 지난해 수익성 악화로 채용을 축소했던 은행들이 잇따라 채용계획을 공개하고 있다. 대부분 채용 인원을 늘리거나 전년도 수준을 유지해 금융권 채용시장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이 하반기 대졸 신입행원을 280명 채용하기로 하는 등 주요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채용계획을 공개했다.

국민은행은 어윤대 KB금융 전 회장이 도입한 '해외 우수인재 채용'을 폐지하는 대신, 신입사원의 30%를 지방대학 출신 등 지역 인재로 채워 각 지역의 중소기업과 밀착한 '관계형 금융'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은 18일 신입행원 채용공고를 내고 하반기 약 250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작년 하반기 200명보다 50명 늘어난 수치다. 올해 채용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기소개서에 반영된 인문학적 소양을 평가에 반영한다.

올해 상반기 1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했던 신한은행은 하반기에는 최소 200명, 많으면 250명까지 채용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상반기 신입 행원을 모집하지 않았지만 하반기에는 100여명을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채용일정이 늦어져 아직 구체적인 인원이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지원자의 능력을 다방면으로 검증하기 위해 1박2일간의 합숙면접을 실시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역시 상반기 신입 행원 모집이 없었지만 하반기에는 200명을 신규 모집한다. 기업은행은 작년 상·하반기에도 각각 200명가량을 채용한 바 있다.

하나은행과의 통합을 앞둔 외환은행은 작년 상반기 84명을 신규 채용한 이후 신입행원 추가 채용이 없었다. 올해 하반기 계획도 미정이다.

한국씨티은행,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 외국계 은행은 수시채용으로 전환해 별도 공채 계획은 없다. 이들 은행은 점포 통ㆍ폐합으로 신규인력 수요가 줄어든 상태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