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상반기 5억 이상 보수 임원 192명

최종수정 2014.08.17 11:49 기사입력 2014.08.17 11: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올해 상반기동안 5억원 이상 보수를 챙긴 임원은 모두 19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재벌닷컴이 2014년 상반기 보고서를 제출한 1279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보수액(퇴직금 포함)을 집계한 결과 5억원 이상인 전ㆍ현직 임원은 모두 192명이었다.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사업을 총괄하는 신종균 IM(IT모바일) 부문 사장이 113억4500만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대표이사로 반도체를 포함한 부품(DS) 부문을 총괄하는 권오현 부회장이 53억7400만원으로 2위, 장상돈 한국철강 회장이 52억700만원(퇴직금 포함)으로3위에 각각 올랐다.

경청호 전 현대백화점 부회장 49억9200만원(퇴직금 포함),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49억4000만원, 구자열 LS 회장 48억3100만원,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 39억9600만원(퇴직금 포함),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 38억9800만원(퇴직금 포함) 등이 뒤를 이었다.
금융권에서는 김우진 전 LIG손해보험 부회장이 37억5200만원(퇴직금 포함)으로 가장 높았다.

증권업계에서는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11억4900만원, 최희문 메리츠증권 사장 11억200만원(62위), 김석 삼성증권 사장 10억3400만원(69위) 등의 10억원 이상의 보수를 챙겼다.

이번 보수 공개는 지난해 11월29일부터 시행된 자본시장법 개정법률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연간 5억원 이상 보수를 받는 등기임원이 있는 기업은 사업보고서에 해당 임원의 보수를 공개해야 한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