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주시, 추석명절 식품업소 특별점검

최종수정 2014.08.07 10:34 기사입력 2014.08.07 10:34

댓글쓰기

"11일부터 한달간 성수식품 제조가공업소 130개소 특별단속"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나주시는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추석을 앞두고 부정·불량식품 제조 및 유통근절을 위해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운용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시는 올해 추석이 예년보다 빨라서 추석 성수식품 제조와 유통이 조기에 형성될 것으로 보고 특별단속반 2개반 6명을 편성하여 관내 떡류 및 한과류, 건어포류와 제사음식 판매업소 등 성수식품 제조가공업소 130개소를 대상으로 8월 11일부터 한달간 특별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이 기간 동안 종사자 건강진단을 기본으로 비식용 원료사용과 보관방법의 적정성을 비롯, 작업장 및 식품제조의 위생적 제조 공정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여 부정불량식품 제조가 원천적으로 차단되도록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선해병 보건위생과장은 “이 기간 동안 식품 소비자 위생감시원과 함께 관내 재래시장 3개소와 각 읍·면지역에 있는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유통기한 경과제품을 비롯, 식육 및 수산물과 두부류 등 추석 성수식품에 대한 위생적 취급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해 시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하는 먹거리 풍토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