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재천 "日, 독도 부재자투표 실시 지역으로 규정"

최종수정 2014.08.06 19:14 기사입력 2014.08.06 19: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일본이 독도에 대해 자국 법령에서 사전투표와 부재자투표를 할 수 있는 지역으로 분류하고 주소를 명기해 독도 주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최재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의 독도 관련 법령을 조사한 결과 현행 '국세조사시행규칙' 제1조2항에 독도의 주소를 '시네마현 오키군 오키노시마초 다케시마'로 명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일본의 '공직선거법시행규칙' 제16조에도 독도를 기일전투표(사전투표) 또는 부재자투표를 실시할 수 있는 지역으로 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일본은 국내법적 정비를 통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더욱 노골화하고 있는 실정인데 우리 정부는 수사적 언어의 함정에 빠져 매년 틀에 박힌 방식의 항의보다는 강력하고 구체적인 대응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