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장쑤성 금속공장 폭발…최소 65명 사망

최종수정 2014.08.02 17:11 기사입력 2014.08.02 17: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중국 장쑤(江蘇)성 쿤산(昆山)시의 한 금속공장에서 2일(현지시간) 오전 7시37분께 폭발이 발생해 최소 65명이 사망했다고 관영 CCTV 등이 보도했다.

현재 부상자도 최소 120여 명이나 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이번 폭발은 쿤산시 개발구에 있는 중룽(中榮)금속제품유한공사(이하 중룽금속) 생산 공장에서 발생했다. 자동차 휠 광택 공정이 이뤄지는 작업장에서 먼저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고 직후 소방당국과 공안당국이 출동해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사상자 수는 나오지 않고 있다.

중국 당국은 상하이에서 근무하는 5명의 화상치료 전문가를 쿤산시에 급파했다.
중룽금속은 알루미늄합금 전기도금 등을 전문으로 하는 외자기업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번 폭발로 사상자가 대거 발생함에 따라 기업들의 부실한 공장관리 실태가 다시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6월에는 동북부 지린(吉林)성 닭 가공공장에서 화재가 일어나 121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 해 11월에는 산둥성 칭다오(靑島) 경제기술개발구에서 국유기업인 중국석유화학이 관리하는 송유관이 폭발해 50여 명이 숨졌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