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팔 72시간 인도주의적 휴전 합의(종합)

최종수정 2014.08.01 08:41 기사입력 2014.08.01 07: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1일 오전 1시(한국시간 1일 오후 2시)부터 72시간 동안 인도주의적 휴전에 합의했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대로라면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공격을 시작한 지난 8일 이후 가장 긴 휴전이 된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공동 발표한 성명에서 "양측이 조건 없는 휴전에 합의했으며 이 기간 동안 더 지속적인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휴전 기간에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주민들은 시급히 필요한 인도주의적 구호를 받게 된다"면서 "사망자 매장과 부상자 구호, 식량 비축, 식수와 에너지 공급 시설 수리 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대표단은 즉시 이집트 카이로로 출발해 이집트 정부와 함께 장기 휴전을 위한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8일 이후 지금까지 팔레스타인에서는 1400명 가까운 사망자와 8000명에 이르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희생된 사람들 대다수는 민간인으로 추정된다. 이스라엘에서도 군인 56명과 민간인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