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라엘, 가자지구 군사 작전 확대…지상군 추가 투입

최종수정 2014.07.31 23:26 기사입력 2014.07.31 23: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1만6000명의 군사를 추가로 투입키로 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31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하기에 앞서 현지 TV로 생중계된 연설을 통해 "우리는 지금까지 테러용 땅굴 수십 개를 파괴했으며휴전을 하든, 하지 않든 땅굴 파괴 임무를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군인들의 가자 땅굴 파괴 임무를 허용하지 않는 어떠한 인도주의적 휴전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발언은 이스라엘이 국제사회의 휴전 중재 노력에도 당분간 가자에서 지상군을 철수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서 군사작전 확대를 염두에 두고 예비군 1만6000명을추가 동원하기로 했다. 이로써 가자 작전에 투입되는 예비군은 모두 8만6000명으로 늘었다.
이스라엘 안보 내각도 가자에서 군사 작전 확대를 승인했다.이스라엘 내각은 전날 회의에서 하마스의 '테러리스트 타깃'을 공격하고 하마스가 이용하는 땅굴 망을 파괴하는 작전을 수행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가자를 담당하는 이스라엘군의 사미 터지먼 소장은 하마스의 이스라엘 침투용 땅굴들을 파괴하는 작전이 '수일 안에'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이날 오후에도 전체 각료가 참석하는 특별회의를 열어 가자 군사작전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가자에서는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포격이 지난 8일부터 24일째 이어지면서 팔레스타인인 사망자는 1390명으로 늘었고 부상자는 8000명에 달했다.

이스라엘에서는 군인 56명과 민간인 3명이 사망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