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푹푹 찐다" 전국 폭염특보…경북 경산 39.6도

최종수정 2014.07.31 16:51 기사입력 2014.07.31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31일 오후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면서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경북 경산은 이날 오후 한때 39.6도를 기록하는 등 더위가 절정에 달했다.

오후 4시 현재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고 전북 전주와 경북 영천, 경산, 안동 등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오후 4시 기준 서울 33.2도, 인천은 33.6도, 경기 수원 33.5도, 강원 춘천 34도, 전주 35.7도, 광주 35.4도, 대구 35.6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다. 밤까지 산발적으로 소나기가 오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내륙에는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소나기가 오는 지역이나 해안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30도가 넘는 무더위가 이어지겠으니 폭염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상하는 제12호 태풍 '나크리(NAKRI)'의 간접영향으로 밤부터는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상에 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