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치안불안 리비아 여행금지구역 지정(상보)

최종수정 2014.07.29 11:37 기사입력 2014.07.29 11:37

댓글쓰기

대사관 인력 3명 튀니지로 보내 육로 탈출방안 등 검토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이슬람 무장단체 간 전투가 격화하는 등 정정불안이 심해지고 있는 리비아를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아울러 현지 주재 공관원 일부를 인근 국가인 튀니지로 임시 철수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트리폴리 주재 대사관 직원 12명 가운데 3명을 튀니지에 이웃한 접경 도시인 제르바로 철수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또 이르면 30일 여권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리비아를 다시 여행금지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무아마르 가다피 전 대통령을 축출한 리비아 사태가 발생한 2011년 리비아를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했다가 이후 이를 완화했다.

이에 따라 리비아가 여행금지국으로 지정되면 3년 만이여 여행금지국은 리비아와 소말리아,시리아,아프가니스탄,예멘 등 6개국으로 늘어난다.

여행금지국을 여행하면 여권법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이하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정부 당국자는 "현지 상황이 엄중하고 앞으로 상황이 나아질 전망이 없이 오히려 악화될 가능성 크다고 판단해 리비아를 다시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면서 "여행경보가 현재의 적색경보에서 여행금지국인 흑색경보가 되면 리비아 내 기업인들 포함한 모든 국민들은 정해진 기간 안에 철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부득이한 경우 여행금지국 체류 또는 방문을 위한 여권의 예외적 허가를 받아야 한다"면서 "정부는 개별 심사를 해서 필요성 인정되는 사람에 한해 리비아 잔류 허가할 방침"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리비아에서 민병대 간 공방전이 심화하고, 트리폴리 공항에서도 교전으로 공항 운영이 중단되고 비행기와 기반시설이 파괴되는 등 치안 악화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5월 리비아 사태 발생 이후 현지에 진출한 기업에게 철수를 권고해왔으며 특히 7월 중순 트리폴리에서 교전이 시작된 이후 우리 기업과 관계자들에게 조속한 시일 안에 철수하고 인원을 감축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해왔다.

정부는 튀니지로 철수한 대사관 직원 등을 통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우리 국민의 대피 경로,튀니지 당국과의 협의 등을 준비할 방침이다.

현재 리비아에는 건설업체 등 현지 진출기업 20여곳의 관계자 등 우리 국민 500여 명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업들은 정부 공관의 철수여부와 인력감축 규모를 기준으로 철수를 결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앞서 28일 리비아에 진출한 12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정관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주재로 안전 간담회를 열어 철수계획 재점검·비필수 인력 철수를 거듭 촉구했다.

정부 당국자는 "기업인들도 경제적 이익보다는 근로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이라크의 상황은 다소 안정됐다고 보고 당초 잔류 인력을 900명까지 감축하려고 했지만 이를 1200~1300명선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