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웅제약, 글로벌 우루사 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4.07.14 11:33 기사입력 2014.07.14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대웅제약 은 서울 명동 세종호텔에서 지난 10일과 11일 이틀간 중국 전문의 60여명을 대상으로 제5회 글로벌 우루사 포럼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인 글로벌 우루사 포럼은 우루사의 임상학적 가치와 한국의 의료수준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매년 열리는 행사다. 우루사의 다양한 효능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서울대병원 이상협 교수, 연세 세브란스병원 안상훈 교수를 비롯, 중국 전문의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한국과 중국 두 나라의 전문의들이 강연자로 나서 각 국가별 간담췌 질환에서의 우루사 임상효과에 대한 사례를 공유했다.

이상협 교수는 ‘우루사의 우수한 담석용해 및 예방효과’에 대해 발표했고, 중국 수도의과대학 간담회과 쑨위언빙(Sun Wenbing)교수는 ‘담석증의 외과치료 및 수술 후 담석 재발 예방에 대한 우루사의 기대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안상훈 교수는 ‘만성바이러스성간염 치료의 최신지견 및 우루사의 효능’에 대해 중국 남경 제2인민병원 소화기내과 펑얜훙(Feng Yanhong)교수는 ‘담즙울체성간질환의 진단과 치료 및 우루사의 효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상협 교수는 “매년 개최되는 글로벌 우루사 포럼을 통해 많은 해외 소화기 전문의들이 한국으로 연수를 신청하고 있다”며 “해외 전문의들과의 학술적 교류는 물론, 한국의 의료 수준을 세계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상훈 교수는 “바이러스성간염은 항바이러스 치료뿐 아니라 간기능 개선을 병행하여 간의 노화와 쇠퇴를 막아야 한다”며 “이번에 참석한 소화기 전문의들과 함께 바이러스성간염의 간기능 개선에 대한 다국가 임상을 통해 적응증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종욱 대웅제약 사장은 “우루사는 현재 중국·베트남·필리핀 등 10여개 국가에 수출되고 있으며 호주·유럽·미국까지 점진적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특히 중국에서 우루사는 2009년 런칭돼 현재 주요도시의 성(省)입찰에 모두 성공했고 국가간의 지속적인 학술 교류와 글로벌 임상, 마케팅을 통해 폭발적인 매출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