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원 "野, 법안소위복수화 철회한데서 타결한 것"

최종수정 2014.07.09 10:08 기사입력 2014.07.09 10:08

댓글쓰기

김재원 "野, 법안소위복수화 철회한데서 타결한 것"

-김재원 "野, 원내대표회담에서 더이상 주장하지 않겠다 제안했어"
-"그 말은 19대 국회에서 더이상 논의하지 않겠다는 뜻"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장준우 기자]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9일 야당의 법안소위 복수화 요구로 각 상임위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해 "여야 원내대표회담에서 법안소위 복수화 철회하고 더이상 주장하지 않겠다고 야당에서 제안해서 많은 것을 타결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 참석해 "야당에서 법안소위 복수로 만들지 않으면 상임위 구성 정상화 하지않겠다 억지주장하고 있다"며 "지난번 여야원내대표회담에서 법안소위 복수화 철회하고 더이상 주장하지 않겠다고 야당에서 제안해서 많은것을 타결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 합의문에도 법안소위 복수화 문제는 추후 논의한다 했다"며 "그 말은 19대 국회에서는 더이상 법안소위 복수화를 논의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쟁점 없는 민생 법률이 통과를 못한 것은 복수 법안소위가 없기 때문이 아니다"며 "야당은 경제활성화 등 정부정책에 국회가 꼭 뒷받침해야할 법이 있으면 반드시 그 법을 볼모로 잡아 야당을 압박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또한 "지금에 와서 '법안소위 복수화가 안되면 국회가 제대로 법안 처리를 할 수 없고, 복수화가 국회개혁의 시금석'이라는 야당의 주장이 온당한지는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가 알 것"이라며 "더이상 허위주장을 하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