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래 재개 ‘동양’···하한가 직행, 깊어지는 피해자 고민

최종수정 2014.06.20 09:30 기사입력 2014.06.20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동양 이 거래 재개 첫날 하한가로 직행했다. 출자전환으로 주주가 된 '동양 사태' 피해자들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전 9시 3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동양은 기준가 대비 14.84% 내린 1205원에 거래되고 있다. 보호예수 없이 2억주 넘게 물량이 풀리면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양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동양은 회생계획안에 따라 회사채 채무 등의 55%는 출자전환, 45%는 2023년까지 7~25%씩 현금으로 갚기로 했다. 동양 주식은 2대1 감자, 유상증자, 5대1 감자를 통해 보통주 기준 2억3443만여주가 됐다.

2대1 감자를 거치며 현재현 회장 일가 등 최대주주 특수관계인 보유주식은 전량 무상 소각됐다. 이어 회생채권자 및 회생담보권자들의 출자전환으로 10억5252만여주를 발행해 5262억6300여만원을 조달하는 유상증자를 결정한 뒤, 다시 액면가 500원의 보통주ㆍ우선주를 5대1로 병합했다.

이날 매매시작에 앞서 접수된 매도ㆍ매수호가 기준 단일가매매로 결정된 최초가격인 동양 구주 기준가격은 평가가격 2830원 대비 반토막인 호가가격 범위 하단 1415원으로 결정됐다. 출자전환된 주식은 주당 2500원에 상장됐다.
당장 주가가 고전하면서 출자전환으로 주주가 된 회사채 등 동양사태 피해자들은 언제 주식을 내다팔아야할지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이미 동양 사태로 피해를 본 상황에서 매수시점을 잘못 택하면 그나마 손실보전 몫마저 줄어 2차 피해를 볼 형국인 탓이다. 업계 관계자는 "보호예수 없이 물량이 대량 풀린데다 심리적 요인도 있어 당분간 주가 하락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팔린 동양매직ㆍ동양파워 매각이 동양 주가를 방어해 주리란 전망도 나온다. 앞서 무상감자 후 4월 말 거래가 재개된 동양시멘트의 경우 거래 첫날 하한가를 기록했지만 이후 등락을 거듭하며 오름세를 그린 끝에 거래 재개 첫날 종가 대비 33.03% 오른 2940원에 19일 거래를 마쳤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