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뉴 링컨 MKC, 한국 출신 디자이너가 만든 곡선미 일품

최종수정 2014.06.20 09:30 기사입력 2014.06.20 09:30

댓글쓰기

포드코리아

포드코리아 링컨 MKC

포드코리아 링컨 MKC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포드코리아가 올 하반기 새롭게 출시하는 모델은 '올 뉴 링컨 MKC'다. MKC는 지난달 부산에서 폐막한 '2014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국내에 최초로 소개된 링컨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올 뉴 링컨 MKC는 역동적인 드라이빙 성능과 엄선된 소재를 활용한 패션 및 디자인이 주요 특징이다. MKC의 디자인은 링컨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총괄하고 있는 한국 출신의 디자이너 강수영 씨와 머레이 컬럼, 데이빗 우드하우스 등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들이 포진해 있는 링컨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창조됐다.

외관의 우아한 곡선은 SUV 모델 특유의 역동적이면서 강력한 인상과도 적절히 조화됐다. 스마트키를 소지한 운전자가 MKC에 접근하면 자동으로 거리가 감지, 앞문 양쪽의 바닥 측면을 비추는 웰컴 라이트, 헤드램프, 테일램프, 도어핸들 라이트가 함께 작동한다.

특히 전작 MKZ에 이어 적용된 버튼식 변속시스템을 통해 여유로운 수납공간을 확보하고, 콤팩트 SUV임에도 불구하고 넓은 내부 공간을 연출했다. 고급 원목과 최고급 가죽을 사용해 자연스러우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살렸다.

올 뉴 링컨 MKC는 2.0ℓ 에코부스트 4기통 터보차저 엔진이 탑재됐다. 최대토크 37.3㎏ㆍm에 달하는 힘을 발휘한다. 최첨단 노면 인지형 전자식 서스펜션인 연속 댐핑 제어 기술에 기반한 지능형 4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강인하면서도 안정적인 주행을 가능케 한다.
올 뉴 링컨 MKC는 운전자의 편의와 안전을 고려한 더욱 다양하고 진화된 프리미엄 기능을 갖추고 있다. 링컨만의 전혀 새로운 운전 경험을 제공하는 '링컨 드라이빙 콘트롤', 편리한 주차를 가능케 하는 '파크 어시스트', 안전한 운전을 도와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콘트롤',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 '마이링컨 터치 시스템' 등 다양한 기능을 통해 운전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실현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