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좋은시절' 김희선, 김지호 오열에 죄책감…'아버지 죄가 뭐라고'

최종수정 2014.06.14 20:32 기사입력 2014.06.14 20:32

댓글쓰기

김희선 /KBS2 '참좋은시절' 방송 캡처

김희선 /KBS2 '참좋은시절'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김희선이 14일 오후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참좋은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 자기 아버지 사고의 피해자인 김지호에게 미안함을 느꼈다.

차해원(김희선 분)은 이날 집안에서 남자친구 어머니를 만나고 온 강동옥(김지호 분)과 마주쳤다.
차해원은 강동옥에게 결과를 물었다.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참담했다. 남자친구 어머니는 강동옥을 싫어했던 것. 차해원 아버지의 사고가 강동옥을 바보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차해원은 그 말을 듣고 아무 것도 하지 못 했다. 강동옥이 눈물과 함께 원망의 말을 쏟아낼 때도 그는 석상처럼 굳어져 있었다.

이 과정에서 김희선의 표현력이 빛을 발했다. 그는 아버지의 죄 때문에 사랑하는 사람의 가족들에게 미움 받는 차해원의 감정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