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떠나는 현오석 "최경환 훌륭한 분, 안도감 갖는다"

최종수정 2014.06.13 18:44 기사입력 2014.06.13 18:44

댓글쓰기

떠나는 현오석 "최경환 훌륭한 분, 안도감 갖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최경환 부총리 후보자에 대해 "여러가지 면에서 대단히 훌륭한 분"이라며 "떠나가면서도 기획재정부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안도감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이날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 후보자는) 관계·언론계·정계 등 경험이 다양하기에 잘 하실 것으로 믿는다"며 장관직에서 물러나는 소회를 밝혔다.
그는 "최 후보자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있기에 새 경제팀의 색깔을 넣어 방향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경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후보자가 청문회를 거쳐 부총리가 인준될 때까지 가급적 주요 정책 결정은 하지 않고, 소통하는 역할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현 부총리는 최근 경기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규제 개혁, 창조경제 등을 통한 '경제의 체질 개선'을 경제정책의 우선순위로 두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이 꾸준히 올라오고, 경제 회복세가 정착되는 과정에서 경제의 체질개선에 중점을 두려 했는데 세월호 참사가 터졌다"며 "소비 회복이 생각보다 늦어지고 있지만, 연초의 회복세가 크게 훼손됐다고 보기도 어렵다. 경기 회복 기조를 이어가는 일과 세월호 참사로 인한 내수 부진 타개에 함께 신경을 써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현 부총리는 재임기간 중 아쉬웠던 것이 없냐는 질문에 "특별히 아쉬운 것도 만족스러운 것도 없다"면서도 경제성장, 고용, 주택시장을 좀 더 활성화하지 못한 것을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그는 또 "경제정책이라는 것이 논리도 중요하지만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전략 또한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기재부가 앞으로 양쪽 측면을 잘 양립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