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에 택시 실시간 위치정보 확인시스템 설치

최종수정 2014.06.13 06:00 기사입력 2014.06.13 06:00

댓글쓰기

국토부, '택시운행관리시스템' 시범사업 지역 선정…수입금·연료사용량 등 정보수집

출처: 국토교통부

출처: 국토교통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정부가 택시의 운행정보를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에 나선 가운데 대전시가 시범사업지역으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택시업체의 투명성 강화와 안전하고 편리한 택시서비스 제공에 기반이 되는 '택시 운행정보 관리시스템' 구축 시범사업 지역으로 대전시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택시 운행정보 관리시스템은 택시 미터기와 디지털 운행기록장치의 택시 수입금, 위치, 주행거리, 연료사용량 등 운행정보를 수집·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정부는 앞으로 택시 운행정보 관리시스템을 광역시 법인택시를 시작으로 시·도 법인택시, 광역시 개인택시, 시·도 개인택시 순으로 전국 통합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대전시를 대상으로 시범구축·운영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택시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 시행 기반이 마련되고 택시범죄와 사고예방 등의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