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환은행, 5억달러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최종수정 2014.06.08 06:00 기사입력 2014.06.08 06:00

댓글쓰기

전년대비 30bp 낮은 100bp 가산금리로 최종 발행
"외화차입금 만기 장기화와 조달구조 다변화 노력 지속"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외환은행은 지난 6일 아시아와 유럽, 미국 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5년 만기 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을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5년 만기 미국 국채수익율에 100bp(bp=0.01%)가 가산된 수준에서 결정됐다. 최초 발행 당시 가산금리로 125bp가 제시됐으나 해외투자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25bp를 낮춘 100bp로 정해졌다. 쿠폰금리는 2.5%, 발행수익율은 2.628%이며, 발행대금은 만기도래 외화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투자 자금은 총 182개 투자자로부터 27억5000달러가 모집됐다. 이는 발행 규모의 약 5.5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65%, 미국 23%, 유럽 12%가 참여했다. 투자자 구성은 펀드 42%, 은행 26%, 공공기관·연기금 18%, 보험사 12%, 프라이빗뱅크(PB) 2% 등이다.

발행 주간사는 크레딧아그리콜, 씨티그룹, HSBC, 미즈호증권, 환은아세아재무유한공사가 공동으로 맡았고, 하나대투증권이 보조주간사로 참여했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외국환평형기금채권 발행에 성공하면서 시장 여건이 우호적이었고 외환은행에 대한 변함없는 투자자의 신뢰에 힘입어 발행에 성공했다"며 "앞으로 외화차입금 만기 장기화와 조달구조 다변화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