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운태·이용섭, “윤장현 당선자 축하…광주 발전 염원”

최종수정 2014.06.05 12:48 기사입력 2014.06.05 12:48

댓글쓰기

강운태 광주시장 후보와 이용섭 전 후보

강운태 광주시장 후보와 이용섭 전 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6·4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실패한 무소속 강운태 광주시장 후보는 “당선의 영광을 안은 윤장현 당선자와 지지자들께 축하를 드린다”며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 강운태를 지지해주신 시민 여러분께도 감사와 함께 죄송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5일 선거 캠프 해단식을 가진 강 후보는 “특히, 아름다운 단일화를 이룩하고 끝까지 저를 도와주신 이용섭 동지와 그 지지자들에게도 특별한 감사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오늘 즉시 광주시장직에 복귀해 윤장현 당선자가 민선 6기를 차질없이 인수할 수 있도록 업무를 챙기고 정리하겠다”며 “저는 광주의 한 소시민으로 돌아가 광주 발전을 염원하면서 시정에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 후보 측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이용섭 전 광주시장 후보도 선거를 끝마친 소회를 밝혔다.

이 전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저에게 참으로 힘든 기간이었지만, 시민들의 표심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며 “당선되신 분들에게는 축하의 말씀을 드리고 뜻을 이루지 못한 분들에게는 위로의 말씀과 함께 좌절하지 마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저 이용섭을 사랑해 주시고 성원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저와 함께 새로운 광주 역사를 써 보겠다는 일념으로 함께 해주신 캠프 관계자와 자원봉사자 여러분께는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 전 후보는 “이번 선거과정에서 받은 아픔은 모래에 새겨 훨훨 털어버리고, 고마움은 가슴에 새겨 평생 갚아 나가겠다”며 “이제 평범한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진정 ‘국민 속으로’ 들어가 그 속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찾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