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해 한국인 4명 중 1명 태블릿 보유"

최종수정 2014.05.18 10:40 기사입력 2014.05.18 10:40

댓글쓰기

SA "가구별로는 열가구 중 네댓가구 보유…2018년에는 66% 보유 예상"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올해 한국인 4명 가운데 1명이 태블릿PC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국가별 태블릿 사용 비율을 집계한 결과 올해 한국의 태블릿 사용 인구의 비율은 26.2%로 추산됐다고 18일 발표했다.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70% 이상으로 세계 1위인 것과 비교하면 태블릿 사용량은 상대적으로 낮다.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패블릿(5인치 이상 스마트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태블릿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봤다.

태블릿 사용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홍콩으로 70%에 달했다. 10명 중 7명이 태블릿을 사용한다는 얘기다. 미국(43.8%), 영국(41.8%)·캐나다(34.6%)·대만(29.8%) 등이 뒤를 이었다.

SA는 한국의 태블릿 사용 인구 비율이 앞으로 점차 증가해 4년 뒤인 2018년에는 43.9%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는 여전히 같은 해 북미지역 평균(56.2%)과 서유럽지역 평균(45.3%) 전망치보다 낮은 수준이다.
태블릿PC의 가구당 보급률은 올해 44.1%를 기록하고 이어 점차 늘어나 2018년 66%가 될 것으로 SA는 내다봤다. 올해는 열 가구 중 네댓 가구가, 2018년에는 열 가구 중 예닐곱 가구가 태블릿을 보유한다는 것이다.

이 역시 북미지역 평균(54.1%에서 74.8%)이나 유럽지역 평균(39.8%에서 67.9%)보다 낮았다.

가구당 보급률이 가장 높은 곳 역시 홍콩이었다. 올해는 250.6%, 2018년에는 281%로 예상됐다. 한 가구 평균 2개 이상에서 4년 후 3개 가까이로 늘어난다는 것. 싱가포르는 2위로 190.5%에서 2018년 272.8%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70% 이상으로 세계 1위인 것과 견주면 태블릿PC 사용량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