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제유가] 우크라이나, 리비아 우려에 유가 상승

최종수정 2014.05.14 03:45 기사입력 2014.05.14 03: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13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11달러(1.1%) 오른 101.70달러에 마감됐다.

이는 지난 4월 24일 이후 최고치다.
이날 유가는 우크라이나 동부지역 분리독립 주민투표 이후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반군에 의해 차질을 빚었던 리비아의 원유 수출 재개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상승했다.

한편 유럽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31센트(0.84%) 높아진 109.32달러선에서 움직였다.


뉴욕=김근철 기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