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김황식 '선거홍보물 불법 의혹' 공방

최종수정 2014.05.01 11:36 기사입력 2014.05.01 1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세월호 참사 이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간 공방전이 다시 떠올랐다. 6ㆍ4 지방선거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정몽준 의원과 김황식 전 총리가 상대의 선거홍보물에 대해 불법 의혹을 제기한 게 계기가 됐다.

김 전 총리 측은 1일 성명을 통해 "정 후보가 한 달 전 여론조사 결과를 선거홍보물에 게시했는데 이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하거나 게시ㆍ배포하는 행위, 여론조사를 빙자한 선거운동 행위를 금지한 당의 공천후보자추천관리규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즉각적인 삭제를 요구했다.
김 전 총리 측은 특히 "중앙당 공천관리위는 정 후보의 불법행위와 속임수를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면서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 중대한 부정선거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 측은 이에 대해 "서울시선관위에 문의한 결과 선관위 홈페이지에 등재된 여론조사 결과를 홍보해도 무방하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정 의원 측은 이어 "김 전 총리 측도 선거홍보물에 '대통령을 헐뜯고 대립해온 사람'이라고 표현하는 등 정 의원에 대한 인신비방 일색"이라면서 "이는 당의 공천후보자추천관리규칙 위반이자 선거법 위반이며, 당에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자 중앙당 공천관리위는 이날 오후 관련 회의를 개최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쟁 후보인 이혜훈 최고위원은 이날 한강 안전사고, 화재, 교통사고, 여성 안전사고 예방 등의 공약을 담은 'Never Forget(잊지말자) 안전운동'을 발표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