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세월호 유족 대통령사과 거부 '유감'"

최종수정 2014.04.30 10:13 기사입력 2014.04.30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국무회의에서 밝힌 대국민사과에 유족들이 '사과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낸 데 대해 "유감스런 일"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유족들의 이 같은 반응에 대해 "그건 유감스런 일이다.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이 추가 사과 혹은 의견을 표명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 고민이 있으실 것"이라고 했다.
앞서 세월호 침몰 사고 유가족 대책위원회는 29일 박 대통령의 정부 합동분향소 조문과 국무회의에서 발표한 사과에 대해 "유가족이 공감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마디 없었다. 박 대통령은 몇몇 국무위원만 국민인가. 비공개 사과, 사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