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25, '알뜰폰' 판매 전국매장 확대

최종수정 2014.04.29 09:42 기사입력 2014.04.29 09: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편의점 GS25가 이달 30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알뜰폰을 판매키로 하고, 알뜰폰 전용 매대를 표준 진열로 설정해 모든 매장에 비치했다고 29일 밝혔다.

GS25는 알뜰폰 업체 CJ헬로모바일, 한국케이블텔레콤(KCT), 에넥스텔레콤과 손잡고 삼성 갤럭시노트2, LG 뷰2와 같은 LTE폰부터 삼성 갤럭시S3(3G), 아이리버 울랄라1과 같은 스마트폰, 삼성 미니멀폴더, LG 와인샤베트와 같은 폴더폰, LTEㆍ3G 반값 요금상품 등 총 10종류의 알뜰폰을 전국 매장에서 판매한다.
폴더폰의 경우 기본료와 기기값을 합해 1만원 미만이 되도록 요금제를 구성했고, 스마트폰인 울랄라1과 갤럭시S3(3G)는 별도의 기기비용 없이 기본요금을 각각 9800원, 2만7273원으로 구성했다. 갤럭시S4미니, 갤럭시노트2, 뷰2와 같은 LTE폰은 LTE34 또는 LTE42 요금제로 추가 단말기 가격 없이 구매할 수 있다.

GS25는 고객이 원하는 알뜰폰의 모형 리플렛을 가져오면 뒷면에 있는 바코드를 포스에서 인식하는 것만으로 알뜰폰 업체에 구매 요청이 전송되도록 하는 간편한 판매 방식을 개발했다. 이렇게 전송된 구매 요청에 따라 알뜰폰 업체의 전문 상담원이 고객과의 개통상담 후 고객이 원하는 곳에서 상품을 받아볼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이성수 GS리테일 MD개발팀 알뜰폰 담당자는 "다이렉트 포스 접수 시스템 개발을 통해 간편하게 판매를 진행할 수 있게 되면서 고객들이 전국 GS25 매장에서 알뜰폰을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중간 유통 과정을 없애 알뜰한 가격으로 고객에게 알뜰폰을 제공할 수 있고 정찰제를 통해 모든 매장에서 동일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