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행사 취소·연기…주말 특급호텔 한산

최종수정 2014.04.27 11:00 기사입력 2014.04.27 11:00

댓글쓰기

2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 1층 로비.

2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 1층 로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2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 1층 로비. 평소 같았다면 체크인할 사람들로 붐벼야 할 시간인데도, 프론트는 한산했다. 같은 층에 있는 더 라운지 카페에도 빈자리가 적지 않았다.

근처 롯데호텔도 상황은 비슷했다. 주말인데도, 호텔 입구로 들어오는 차량은 평소보다 줄었다. 로비에는 중국인 관광객 등 외국인만 바쁘게 움직이고 있을 뿐, 내국인의 모습은 드물었다.

특급호텔과 콘도 등도 세월호 침몰 사고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세월호 참사로 애도 물결이 이어지면서 특급호텔과 콘도에 잡혀있던 행사 등의 예약이 잇따라 취소 또는 연기되고 있다.

더 플라자 호텔은 이달에 잡혀 있던 연회 행사 8건이 5~6월로 연기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국가적 재난 사고가 발생한 이후 예정돼 있던 공공기관과 정부행사 등 예약 건 수 가운데 70%가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롯데호텔 서울은 4~5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기업체와 정부 행사 가운데 13건이 취소 또는 연기됐다. 이에 따라 예약된 객실 가운데 100개도 취소됐다.
또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기업체와 공공기관의 연회 등 행사 9건이 취소됐으며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도 3건의 기업체 행사 예약 취소가 발생했다. 그랜드 힐튼에서도 다음달로 예정됐던 대규모 행사가 잠정 연기됐다.

호텔 식음료장 고객도 줄었다.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의 피자힐의 경우, 4,5월 주말 예약율이 100%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한산한 모습이다. 피자힐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난주부터 예약 취소가 나오면서 손님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일부 콘도는 다음달 대다수 단체 예약이 취소됐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서울 지역 일부 여행사가 계획했던 학생, 공무원 등 단체 여행의 취소율이 지난 18일 기준으로 50%를 넘어섰다.

호텔업계는 "모든 국민이 세월호 사고로 아픔을 겪고 있는 만큼 예정된 행사를 잠정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며서 "안전관리에 대한 비상회의를 진행하고 안전관리 매뉴얼 강화와 직원 대상 안전의식을 높이는데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