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6이닝 9피안타 2실점…승패 없이 ERA 2.12(종합)

최종수정 2014.04.23 14:19 기사입력 2014.04.23 14:19

댓글쓰기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로스엔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27)이 시즌 여섯 번째 경기에서 4승 달성에 실패했다.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9피안타 2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06개. 볼넷은 2개를 내줬고,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팀이 1-2로 뒤진 7회 크리스 위드로에 마운드를 넘겼지만 타선이 7회말 동점을 만들어 패전은 면했다. 이로써 류현진의 올 시즌 성적은 6경기 3승 1패 평균자책점 2.12를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은 1회 세 타자를 공 9개 만에 모두 땅볼로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첫 타자 벤 르비어를 2루 땅볼로 잡아냈고, 후속 지미 롤린스와 말론 버드를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키며 이닝을 마쳤다.

2회에는 선두타자 라이언 하워드에 우전안타를 내주며 주춤했다. 후속 카를로스 루이스를 2루수 직선타로 처리했지만 도모닉 브라운의 평범한 타구를 핸리 라미레즈가 놓치며 1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제이슨 닉스에 2루수 뜬공을 유도한 뒤 프레디 갈비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3·4회에는 특유의 위기관리능력을 발휘하며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3회 상대 투수 A.J. 버넷과 르비어에 연속안타를 내줘 무사 1, 2루로 몰렸다. 롤린스를 3구 삼진으로 잡으며 한숨을 돌린 뒤 버드를 병살타로 아웃시키며 이닝을 종료했다. 4회에는 1사 뒤 루이스에 좌익수 방면 3루타를 맞고 흔들렸다. 브라운에 볼넷을 줘 1루를 채운 류현진은 제이슨 닉스에 3루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를 잡아냈고, 갈비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다.

이날 실점은 5회에 나왔다. 버넷과 르비어에 다시 연속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롤린스에 좌익수 뜬공을 유도해 주자를 묶었지만 버드에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지난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부터 이날 5회 1사까지 이어온 18.1이닝 무실점 행진이 마감되는 순간이었다.

계속되는 1사 2, 3루에서 류현진은 하워드에 좌익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1점을 더 실점했다. 2실점한 류현진은 루이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브라운을 유격수 땅볼을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6회에는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은 뒤 버넷과 르비어에 연속안타를 맞았지만 롤린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편 경기는 9회말 다저스의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이 진행 중인 가운데 양 팀이 2-2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