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S 화재로 삼성카드 서비스중단(종합2보)

최종수정 2014.04.20 20:21 기사입력 2014.04.20 18:50

댓글쓰기

전동수 대표 등 임원들 현장으로 집결…이른 정상화 힘들 듯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경기도 과천시 별양동에 위치한 삼성SDS ICT과천 데이터센터에서 20일 발생한 대규모 화재로 관계사인 삼성카드 서비스가 중단됐다. 삼성SDS 측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서비스를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전동수 삼성SDS 대표와 주요 임원들은 이날 화재소식이 전해지자 곧바로 과천센터 상황실로 모여 화재 수습과 대책을 논의했다. 건물 내부까지 번졌던 화재는 20일 오후 6시 현재 모두 진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 소방차량 10여대가 남아 있는 상태다.

현재 삼성카드 홈페이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이며 내일부터 정상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삼성생명 홈페이지는 이날 6시부터 점검중인 상태로 이번 화재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삼성SDS 측은 밝혔다. 다른 계열사 홈페이지와 서비스는 이상이 없는 상태다.

삼성SDS 관계자는 "데이터 유실은 없으나 어떤 피해가 있을 지 몰라 과천 데이터센터에 있는 데이터를 수원 데이터센터로 옮기도록 조치했고 다른 관계사 시스템도 유사한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언제 복구될 지는 확실치 않으나 중요한 대국민서비스부터 최대한 빨리 정상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카드 측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PC/모바일 홈페이지/온라인 쇼핑몰/앱 등을 이용한 서비스, 카드 결제 후 알림문자서비스가 중단됐다"면서 빠른 시간 내 복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가 발생한 시각은 이날 낮 12시 20분쯤으로, 건물 3층 발전기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인원 67명과 소방헬기 등 장비 28대를 동원해 긴급진화에 나섰으나 강풍으로 인해 오후 5시 이후까지 완전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삼성SDS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어깨에 경상을 입었으며, 진화를 위해 상당량의 물이 뿌려지면서 건물 내부에 있는 데이터 보관장비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삼성SDS의 과천ICT센터는 수원에 있는 데이터센터의 보조 역할로, 삼성SDS 외에도 삼성카드·삼성화재·삼성생명 등 금융계열사 시스템 서비스와 백업데이터 보관 등을 맡고 있다. 삼성SDS 측은 "메인센터는 수원센터에 있어 데이터 유실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