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6자대표 회담 종료...국무부 "생산적"이라고 하는데

최종수정 2014.04.18 08:01 기사입력 2014.04.18 0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미국 뉴욕과 워싱턴에서 잇따라 열린 미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17일로 끝났다. 양측은 6자회담 재개 조건과 북한 핵 문제를 깊이 있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는 17일 오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마지막으로 회동했다.

우다웨이 대표는 이날 오후까지 국무부에서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등 다른 미 외교 당국자들과도 연쇄 회동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시작한 정례 브리핑에서 미중 수석대표 회동에 대해 "정보가 없다"며 회동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데이비스 대표와 우다웨이 대표는 지난 14일과 15일 뉴욕에서 두 차례 만나 6자회담과 북 핵 문제 등을 논의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뉴욕 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밝혔지만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미국과 중국은 북한 비핵화의 본질적인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이 뉴욕에서 시작된 것을 놓고 미국, 중국, 북한 간 3자 접촉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있었지만 국무부는 가능성을 부인했다.

이로써 지난 7일 한미일 6자회담 수석 대표회의와 11~12일 한중 수석대표 회동에 이어 미중 수석대표 회동이 끝나면서 6자회담 4개국은 6자회담 재개조건과 북한의 핵개발의 심각성에 대한 의견 조율을 마쳤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