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네바 4자 회담, 우크라이나 긴장완화 방안 합의

최종수정 2014.04.18 09:16 기사입력 2014.04.18 0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우크라이나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1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4자회담에서 당사국들이 불법 군사 조직 해체, 불법 점거 관청 반환, 시위 참가자 사면 등에 합의했다.

이날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러시아·유럽연합(EU)·미국의 외교 수장들은 지난해 우크라이나 사태가 터진 이후 이날 처음 만나 이처럼 합의했다고 공동성명에서 발표했다.

이에 따라 무력충돌 위기로 치닫던 우크라이나 사태는 한 고비 넘길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회담이 끝난 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서방이 크림반도를 포기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에 반대한다고 밝혀 긴장의 불씨가 여전함을 보여줬다.

4개 당사국은 공동성명에서 우크라이나의 긴장을 완화시키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모든 이해 당사자들은 폭력과 위협,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고도 밝혔다. 4개 당사국은 어떤 형태든 극단주의, 인종주의, 반유대주의, 종교적 불관용 표현도 배척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모든 불법 군사조직 해체, 불법 점거된 모든 관청 반환, 모든 광장·거리·공공장소 점거 해제에도 합의했다. 게다가 불법 점거한 관청이나 건물에서 떠나는 모든 시위 참가자에 대한 사면도 이뤄진다.

유럽안보협력기구(OSCE)는 앞으로 며칠 사이 모든 조치를 우크라이나 중앙 및 지방 당국이 빠르게 이행할 수 있도록 특별 감시 임무에 들어간다. 이는 미국·EU·러시아가 뒷받침하기로 합의했다.

공동성명에 따르면 이미 발표된 헌법적 절차는 포괄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 이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우크라이나의 모든 지역과 정치세력이 포함된 범국민 대화가 즉각 시작돼야 한다. 여기에는 일반 국민의 의견도 고려돼야 한다.

이와 함께 회담 참여국들은 우크라이나의 경제적·재정적 안정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공동성명에서 지적한 모든 조치의 이행을 전제로 추가 지원 방안까지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4자회담에는 케리 장관, 라브로프 장관, 캐서린 애슈턴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안드레이 데쉬차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이 참석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