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틴 "우크라이나에서 군사력 사용하지 않게 해달라"

최종수정 2014.04.18 01:12 기사입력 2014.04.18 0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우크라이나에서 또다시 무력 충돌이 발생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17일(현지시각) 러시아 TV방송에 등장한 푸틴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는 군사적 방법이 아니라 대화를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다"면서 "최근 동부지역의 분리주의 시위와 러시아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그는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민병대의 무장해제를 위해선 우크라이나 정부가 먼저 이 지역에 파견한 군대를 철수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러시아 상원이 우크라이나에서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대통령에게 부여했다"며 "이 권리를 사용하지 않고 정치적이며 외교적인 수단을 동원해 민감한 모든 문제를 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럽이 러시아 가스 수입을 중단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유럽은 전체 가스 수요의 34~35%를 러시아산으로 채우고 있다"며 "수입 중단은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된 유럽연합(EU) 미국 우크라이나와의 4자회담에 대해 푸틴은 "우크라이나 새 정권과 친러시아 세력의 직접 협상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러시아어를 제2공용어로 유지하고 공정하게 주지사 선거를 치르는 등 동부 주민의 권리 보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과의 관계가 새 군사동맹을 염두에 두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는 어떤 군사나 정치동맹 형성도 과제로 설정하지 않는다"며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진영으로 나뉘어 패권을 다투던 냉전시대에 기반한 블록으로 된 시스템은 오래전에 쓸모없게 됐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푸틴은 "국제정치에서 중국과의 관계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며 관계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러시아에 망명한 에드워드 스노든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또 다시 무력 충돌이 발생, 친 러시아계 무장세력 3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날 아르센 아바코프 우크라이나 내무장관은 "친러계 무장세력 300여 명이 밤사이 도네츠크주(州) 마리우폴에 위치한 국경수비군 기지를 공격했다" 며 "총격전이 발생해 무장세력 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