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어린이집 보육실 등 726곳에서 납 검출

최종수정 2014.04.13 12:12 기사입력 2014.04.13 12: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어린이놀이시설, 어린이집 보육실, 유치원·초등학교 교실 등 어린이 활동공간 가운데 절반 가량이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2009년 3월22일 이전에 설치된 어린이 활동공간 2034개소에 대한 환경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894개소 43.9%가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는 2012년에 실시했던 조사 결과 32.3%에 비해 11.6%p 증가한 것으로 당시에는 실시하지 않았던 실내 활동공간에 대한 도료나 마감재의 정밀진단을 추가로 실시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환경부측은 설명했다.

도료나 마감재의 중금속 기준(납, 수은, 카드뮴, 6가크롬의 합이 0.1% 이하)을 초과한 시설은 726개소로 조사됐다. 납이 기준초과의 주요 원인이며 최대 28.5%까지 검출되는 곳도 있었다.

이 시설 중 14.3%인 104개소는 중첩 도장한 것으로 밝혀져 페인트를 다시 칠할 때에는 기존의 페인트를 완전히 벗겨내고 친환경페인트로 다시 칠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울러 어린이 놀이터 42개소에서 기생충(란)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실외 공간의 목재 1000개곳 가운데 88개에서 사용이 금지된 크롬·구리·비소 화합물계방부제(CCA)를 사용했다.

또 어린이집 보육실, 유치원 교실 등 실내공간 1034개소에서 총휘발성유기화합물 또는 폼알데하이드 등이 기준치를 초과한 시설이 177개소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이번 결과를 시설 소유자와 지자체에 통보해 시설을 개선하도록 독려했으며 기준초과 정도가 높거나 영세한 어린이집 50개소를 선정해 시설 개선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올해 어린이 활동공간 환경안전진단 조사대상을 500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