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텔킹' 임슬옹, 잠든 이다해 눈물에 부성애 '뭉클'

최종수정 2014.04.12 22:33 기사입력 2014.04.12 22:33

댓글쓰기

임슬옹/MBC '호텔킹' 방송 캡처

임슬옹/MBC '호텔킹'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2AM 임슬옹이 12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호텔킹'(극본 조은정, 연출 김대진 장준호)에서 잠든 이다해의 숨겨진 아픔을 목격했다.

이날 선우현(임슬옹 분)은 아모네(이다해 분)의 말도 안 되는 억지들을 다 받아줘야 했다. 아모네는 잠결에 선우현에게 옷장 정리까지 명령했다.
선우현은 종류 및 색깔별로 여성의 옷가지를 전부 정돈했다. 아무리 서비스에 익숙한 그라도 지친 내색을 숨기지 못 했다.

그때 마침 선우현이 목격한 것은 잠든 아모네의 뺨 위로 흐르는 한 줄기 눈물이었다. 아모네는 "아빠 가지마"라고 잠꼬대를 했다.

선우현은 말없이 아모네에게 담요를 덮어줬다. 그는 아비의 죽음을 접한 아모네에게 마음 한 구석에서 피어오르는 동정심을 느껴야 했다.
이 장면에서 임슬옹의 표정연기는 자연스러움 그 자체였다. 그는 자기가 근무하는 회사 후계자에게 동정심을 느끼는 호텔 직원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