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마스터스] 그린재킷 "원가는 26만원, 경매가는 7억원"

최종수정 2014.04.08 15:38 기사입력 2014.04.08 11:20

댓글쓰기

애덤 스콧의 지난해 마스터스 우승 당시 전년도 우승자인 버바 왓슨이 그린재킷을 입혀주고 있는 장면. 오거스타(美 조지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원가는 250달러(26만원), 경매가는 무려 68만2000달러(7억2000만원).

올 시즌 첫 메이저 마스터스의 상징 '그린재킷' 이야기다. 10일 밤(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파72·7435야드)에서 개막하는 이 대회는 우승자에게 트로피 대신 그린재킷을 입혀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1949년 우승자인 샘 스니드(미국)가 입은 게 출발점이다.
1937년에 처음 등장했다. 당시에는 그러나 우승재킷이 아니라 대회 관계자와 패트런(마스터스에서는 갤러리를 이렇게 부른다)을 구분하기 위해서였다. 소재는 호주산 울. 원가는 250달러(26만원) 정도다. 1967년부터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소재 해밀턴테일러링이라는 회사에서 독점 공급하고 있고, 디자인도 버튼이 3개 달린 예전의 모습 그대로다.

조직위원회는 3라운드가 끝날 즈음 우승권에 있는 선수들의 체형에 맞는 그린재킷을 사이즈별로 준비했다가 최종일 일단 시상대로 보낸다. 이날 저녁 다시 챔피언의 체형에 맞춰 정확한 치수를 측정하고, 이름을 안쪽 라벨에 새긴 맞춤형 그린재킷을 보내준다. 우승자는 1년간 보관했다가 다음 해 대회 개막에 앞서 반납하는 방식이다.

물론 사람이 하는 일이라 실수는 있다. 1963년 잭 니클라우스(미국) 우승 당시 너무 큰 사이즈의 옷을 준비해 낭패를 봤다. 니클라우스는 "마치 오버코트를 입은 것 같다"고 푸념했다. 그린재킷을 세 차례나 맞춰야 했던 또 다른 일화도 있다. 이 대회에서만 6승을 일궈낸 니클라우스의 마지막 우승은 1986년, 23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체형이 많이 변화했기 때문이다.
경매가는 당연히 차원이 다르다. 최고가는 마스터스의 초대 우승자 호튼 스미스(미국)에게 증정됐던 그린재킷, 68만2000달러다. 당초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가 먼 친척이 벽장에 수십년간 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1934년과 1936년 두 차례 마스터스를 제패한 스미스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32승을 기록했고, 1990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구성(球聖)' 보비 존스(미국)의 1937년 그린재킷 경매가는 31만달러였다. 존스는 마스터스 우승자는 아니지만 1930년 US아마추어와 US오픈, 브리티시아마추어, 브리티시오픈 등 그 해 4대 메이저를 싹쓸이해 전무후무한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 측은 그러자 존스에게 소장용 그린재킷을 선물했다. 스미스의 그린재킷이 진짜 챔피언이 받은 최초의 것이라는 점에서 더 귀하게 대접받은 셈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