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흥군, 전국 최초 “고흥 웰빙 유자·석류 지역특구”지정 승인

최종수정 2014.03.28 15:26 기사입력 2014.03.28 15:26

댓글쓰기

“제31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 심의 승인”

[아시아경제 곽경택 기자 ]고흥군(군수 박병종)은 전국 최초 고흥 웰빙 유자·석류 지역특구 심의를 통과해 28일 지정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중소기업진흥공단(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제31차 지역특화발전 특구위원회 24명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에서 고흥 웰빙 유자·석류 특구가 원안대로 최종의결 되었다.
고흥군은 전통적으로 농수산업 기반산업(60%)의 의존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원물에서 생산된 식재료에 의한 식품산업을 기반으로 한 융·복합 산업 발전 필요성이 대두되어 전국 제1의 생산지인 유자(전국대비 44%)와 석류(전국대비 64%) 특구지정을 통해 새로운 웰빙과일 전성시대를 거듭날 수 있도록 특구지정을 했다고 밝혔다.

고흥 웰빙 유자·석류 특구는 3대 전략분야로 ① 가공유통 산업화 ② 생산기반 혁신화 ③ 관광·홍보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첫 번째인 가공·유통 산업화는 유자·석류의 식품산업육성, 연구기반 조성, 인력과학화, 두 번째 생산기반 혁신화에는 고품질 생산기반조성, 친환경 과일육성, 세 번째 관광·홍보 활성화는 홍보 및 체험지원, 축제, 테마마을 정비, 브랜드파워 강화로 지정면적 253,469㎡에 29,401백만 원을 투자해 2014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연차적으로 육성함으로써 생산유발 51,869백만 원, 부가가치 23,952백만 원, 소득유발 7,137백만 원, 고용효과 260명 등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있는 것으로 용역결과로 나타난다.
고흥군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는 한·미, 한·호주 FTA 타결과 한·중, 한·일, 한?EU 등 FTA 및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가 줄줄이 발효 되거나 협상 중에 있기 때문에 외부환경 변화에 따른 수입농산물 확대로 농산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며 농촌경제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지역특구 지정을 통해 고흥군이 전국 최대 주산지인 유자·석류 산업의 중심지로서 그 위치를 확고히 하고, 지역의 신 성장 동력으로 고용효과, 소득증대 그리고 국내외 시장에 적극적인 홍보 및 마케팅 활동으로 브랜드 가치를 재창조 하는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우주항공산업 연관시설과 지붕 없는 미술관 고흥 관광자원과 연계를 통한 관광객 유치로 다양한 분야의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곽경택 기자 ggt135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