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사다마오, 김연아 기록 깨고 세계 신기록 달성…소트니코바는?

최종수정 2014.03.28 13:14 기사입력 2014.03.28 13:14

댓글쓰기

▲아사다마오.

▲아사다마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본 피겨스케이트 국가대표 아사다 마오 선수가 쇼트 프로그램에서 멋진 연기를 펼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아사다 마오는 기술점수 42.81점, 예술점수 35.85점으로 총 78.66점을 기록하며 선두에 올랐다.
아사다 마오가 받은 점수는 '피겨여왕' 김연아가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획득한 78.50점의 기록보다 높아 세계 신기록이 됐다.

경기 직후 아사다 마오는 일본 언론 '스포니치 아넥스'를 통해 "훈련 때부터 느낌이 좋았다. 소치동계올림픽에서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면서 "처음부터 연기에 집중하면서 나만의 사랑 넘치는 녹턴을 타려고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절반 성공했다.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오늘처럼 아무 생각 없이 연습한 그대로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세계 선수권 3관왕에 도전하는 아사다 마오는 이날 쇼팽의 '녹턴'에 맞춰 연기를 선보였다. 한편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트 금메달 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는 아이스쇼 참가로 인해 불참을 선언했다.

아사다 마오 선수의 신기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아사다 마오, 드디어 소치의 한을 푸셨네요" "아사다 마오, 고생하셨어요" "아사다 마오,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