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법사위원, 19일 '간첩 증거조작'관련 법사위 개최요구

최종수정 2014.03.17 18:03 기사입력 2014.03.17 18: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 19일 오후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최해달라는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야당측 간사인 이춘석 의원과 민주당 의원 6명, 서기호 정의당 의원은 "'화교남매 간첩증거조작 사건'은 대한민국의 사법체계를 뒤흔들고 국가안보와 외교관계에까지 심각한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수사·정보기관의 불법적인 증거조작사건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그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개최 이유를 설명했다.

국회법 52조에 따르면 여야 간 협의가 없어도 상임위 재적위원 4분의 1의 동의로 상임위 전체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

현재 법사위는 박영선 위원장을 포함해 여야 의원 16명으로 구성돼 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